2019년 풀잎문학상 대상 권형원 시인의 시집 ‘점령군 미세먼지’ 출간

제16회 풀잎문학상 대상 선정 시집점령군 미세먼지, 그림과책, P151, 1만2000원, 저자 권형원

2019-09-20 13:10 출처: 월간 시사문단사

점령군 미세먼지 표지

그림과책 대표 손근호 시인의 권형원 시집 추천 영상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9월 20일 -- 세종시에 거주하며 시사문단에 데뷔한 정식문인 권현원 시인이 첫 시집을 출간하였다.

이번 시집 해설은 마경덕 시인과 김종 시인이 썼다.

우선 김종 시인은 다음과 같이 해설을 썼다.

“시인은 행복한 관찰자다. 시를 통한 관찰자의 모습은 권형원에게서도 어김없이 검출된다. 시인은 언어에 관한 한 대단한 권력자다. 세상을 향한 시인의 눈길은 누구보다 먼저 보고 표현을 보내는 일이다. 사람들이 잠든 시간에 자신만의 산마루에 올라 세상을 조망하고 노래하는 사람이니 시인은 천성적으로 고독할 수밖에 없다]라고 썼고 마경덕 시인은 또한 이 시집해설에서 [권형원 시인은 다양한 형태로 살아가는 삶의 현장에서 발견한 의미를 연결하여 시를 짓는다. 시인이 집중한 것은 억압하고 강제(強制)한 세상에서 발견한 “진정한 가치”이다. 권형원 시편들은 “사회적 아우라”가 느껴진다.”

그리고 시집 자서에서는 “지상의 마지막 날까지 무채색의 평온 속을 거닐고 싶다. 나 자신만의 깨달음에 머물지 않는 영혼의 맑은 피를 詩의 언어로 담아내고 싶다. 세종시의 한 자락에서 햇빛도 달빛도 저물지 않는 양탄자 같은 시의 잔디 위에 누워 하늘 보고 싶다”고 밝혔다.

그림과책 대표 손근호 시인은 이번 시집은 시인의 관조적인 눈으로 묶어진 작품들 중에 대표작으로 시집 제목 점령군 미세먼지를 뽑았다.

우리 인생은 희망과 목적을 가지고 살지만 실지 세상은 미세먼지 속에 살고 있다. 그런 미세먼지가 우리네 인생을 점령하지만, 그 미세먼지속에서 희망은 해와 달이라고 시를 즐겁게 마무리 한 작품을 이번 시집 제목으로 정했다.

◇손근호 시인이 추천하는 작품

점령군 미세먼지

권형원

꽃들은
큰 장에 서려고
부단히 눈을 깜박여
화려한 화기 축제를 꿈꿨다
눈을 뜨니 일장춘몽이었다

밤새 꽃향기와 미세먼지의 밀고 밀리는
치열한 공중전
꽃향기는 패자가 되어
희뿌연 회색빛 도시에 눌러
신음하고 있다

스멀스멀 접근하는 적들에
꽃들은 힘없이 스러지고
거무스레한 미세먼지의 장막이 쳐지고 있다

덩치 큰 높은 빌딩도 힘 한번 써보지 못하고
점령군 앞에 엎드려 있다

어제 결근했던 해는 여전히 얼굴을 드러내지 않고
오늘도 결근할 모양이다

겨우 맥만 뛰고 있는 하찮은 꽃들만
바닷속 수초처럼
힘없이 향 기포를 내뿜어 올리고
전쟁은 모두 투항하는 분위기다

조신할 것을 명령하지만
차오르는 화에 무진 애를 쓰고 있다

첨탑 위 십자가도 보일락 말락
꽃향기의 남았던 귀가
미세먼지 속에 잠기었다

예쁘던 기상캐스터의 희뿌연 모습에
굴복하기로 맘먹었다

검은색 마스크를 쓰고 거울 앞에 섰다
착한 자연의 향기를 짓누르고
해와 달의 출근을 저지하는 동조자
너는 누구냐?

한편 이번 시집 출간식은 세종문화회관 아띠홀에서 치러지고 9월 28일(토) 오후 5시부터 시작하며 각종 행사와 저자 사인회도 진행한다.

월간 시사문단사 개요

월간 시사문단사는 한국문단에 문학뉴스를 전하고 있는 종합중앙순수문예지로서 한국문학에 정평있는 잡지사로 현재 10만여 회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기성문인은 현재 1640여명이 소속작가로 활동 중이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